티스토리 뷰

신진서 첫 메이저대회 제패 20연승

한국 바둑 랭킹 1위인 신진서 9단이 첫 메이저 세계대회 우승을 차지했다. 12일 경기도 광명 라까사호텔 특별대국실에서 제24회 LG배 조선일보 기왕전 결승 3번기 제2국에서 랭킹 2위 박정환(27) 9단에게 161수 만에 흑 불계승을 거뒀다. 이 승리로 신진서는 종합전적 2-0으로 박정환을 제치고 LG배 우승을 차지했다.

 


지난 10일에 열린 1국에서는  236수 만에 백 불계로 박정환을 꺾었으며 신진서의 개인 통산 12번째 우승이다. 이번 우승으로 생애 첫 메이저 세계대회 타이틀을 획득했으며 지난해 12월부터 개인 20연승에도 성공했다.

신진서의 우승으로 한국은 지난 3년간 중국에 내줬던 LG배 우승컵을 제20회 대회 강동윤 9단의 우승 이후 4년 만에 되찾았다.

 

신진서는 2000년 3월 17일생이며 2020년 1월 기준 한국 랭킹 1위 / 세계 랭킹 1위 바둑 기사이다. 대한민국의 프로 바둑기사. 2018년 기준 九단이고, 신민준 九단과 함께 위기에 빠진 한국 바둑을 일으킬 것으로 주목 받는 기대주. 김지석과 박정환 다음을 바라보고 한국 바둑계에서 사활을 걸고 육성한 인재 중 한 명이다. 나이는 신민준 九단이 한 살 더 많다. 신민준과 같은 신씨지만 혈연 관계는 아니다. 신민준은 평산 신씨이나 신진서의 본관은 확인되지 않고 있다.

 


신진서는 어린 천재형 기사답게 빠른 수읽기를 바탕으로 한 전투형 실리파 기사. 어린시절 이세돌과 상당히 흡사하지만 이세돌은 바둑이 엷더라도 이득을 취하고 일부러 국면을 어렵게 끌고 가는 본능이 있는 반면 신진서는 엷어지는 것을 꺼리는 것이 확실하다. 또한 국면이 기울면 빠르게 정리한다. 바둑 초반부터 끊임없이 형세 판단을 한다는 면에서는 젊은 시절의 이창호의 장점도 있다. 그만큼 깊이 있게, 빠르게 본다. 인터넷 대국을 수없이 한 결과일 수 있다.

 


신진서의 최근의 인터뷰(2018년 gs칼텍스배 결승)에 따르면 인공지능 바둑의 포석을 흡수하기 위해 노력한다고 한다며, 지금까지 천재형 기사들은 포석 같은 것을 준비하지 않고 느낌대로 간다고 했던 것에 비해 "준비"를 한다고 하는 것은 눈여겨 볼 만 하다. 인공지능 시대와 맞물려 태어난 신유형의 천재형 기사는 이세돌 김지석 박정환 같은 천재형 기사와 어떠한 다른 결과를 낼지 귀추가 주목된다.

 


신진서는 2020년 1월 30일, 2019-2020 KB바둑리그에서 16전 전승이라는 기록을 쌓았다. 더블리그 체제로는 처음. 2월 10일, LG배 결승전 박정환과의 1국에서 역전승으로 박정환과의 상대 전적을 15승 5패로 줄였다. 하지만 이겼음에도 불구하고 기분좋은 승리가 아니였다 라고 말하거나 박정환이 이길 수 있는 수가 있다고 발언하는 것으로 미루어 보아 향후 미래가 매우 기대되는 선수라고 할 수 있다. 2월 12일 박정환과의 2국에서도 승리하면서 LG배 우승을 차지했다.

 


이상 앞으로가 기대되는 바둑기사 신진서였다.

 

댓글
댓글쓰기 폼
공지사항
Total
157,194
Today
0
Yesterday
0
링크
TAG more
«   2022/09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글 보관함